서울 엘릭서 밋업에서 발표!

Posted on Thursday, 19 Jan 2017 diary elixir elixir-meetup talk 

밋업에서 뒤풀이로 치킨을 먹고 기숙사로 돌아왔더니 자정이 넘었네요. 어제라고 해야 할까요, 오늘이라고 해야 할까요. 아무튼 18일 오후 7시 반에 있었던 Seoul Elixir Meetup에서 어쩌다가 “How to Publish a Hex Package”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게 되었습니다. 정확히는 발표라기보다는 인터랙티브한 실습 세션을 준비해 간 것이었습니다만, 결과 먼저 말하자면, 오신 분들 모두 호응이 좋아서 다행이었습니다.

Title slide

내용은 특별한 것 없이 패키지의 게시 및 관리에 관련된 Mix Task들을 작업 흐름의 순서에 따라 나열하고 거기에 부가적인 설명을 붙인 것이 전부이기 때문에 여기에 굳이 발표의 내용을 적어놓을 필요도 없을 것 같네요. 그럼에도 불구하고 참석하신 모든 분들로부터 좋은 발표였다는 말씀을 들을 수 있었던 것은 어제의 발표가 다른 Hex 튜토리얼과는 차별되는 점이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.

그 차별되는 점이란 바로, 밋업에 참여한 분들이 직접 랩탑에서 터미널을 열고 Hex 사용자 등록, 패키지 준비, 패키지 게시 등의 모든 작업을 직접 따라해 볼 수 있었다는 점입니다. 사실 많은 분들은 이미 Hex와 관련된 문서를 여러 번 읽어 보셨을지도 모릅니다. 하지만 Hex 저장소에 올릴 만 한 패키지가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실제 Hex 저장소를 건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기에, Hex Task가 실제로 어떻게 동작하는 지에 대한 느낌은 경험해보지 못했을 것입니다.

저도 처음에는 이 발표를 준비할 때 어떻게 하면 참석자들이 흥미를 갖게 할 수 있는지 고민했었는데, 환경 변수를 적절히 설정하면 공식 Hex 서버 외의 다른 서버를 사용할 수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, GitHub에서 Hex 웹사이트와 API 서버의 소스도 찾을 수 있어서(gh:hexpm/hex_web‌) 가장 큰 걱정은 덜 수 있었습니다. 다만 이 소스 코드에 문서가 잘 작성되어 있지 않아서 서버를 설정할 때 다른 쪽으로 여러가지 고민을 하긴 했지만요…

몇 가지 개인적으로 아쉬웠던 점이 딱 두 가지가 있는데, 하나는 조금 긴장한 탓에 하고 싶었던 말이나 추가적인 설명들을 다 전하지 못한 것이고, 다른 하나는 발표를 준비할 때는 잘만 돌아갔었던 웹 프론트엔드 부분이 갑자기 아무런 이유도 없이 이상하게 동작하기 시작해서 발표 중 약간의 차질이 있었다는 것입니다. 웹 브라우저를 띄워서 하는 부분의 비중은 별로 없어서 큰 문제는 없었지만 그래도 살짝 아쉬웠어요.